콘텐츠 바로가기

기관투자자 가이드

KODEX
기관투자자 가이드

기관의 투자 담당자이신가요?
KODEX ETF는 다양한 운용전략을 활용할 수 있는
투자상품입니다.

ETF는 단순한 인덱스 펀드로서의 역할 뿐 아니라 다른 운용 전략을 위한 도구로서의 역할도 수행할 수 있습니다.
ETF를 활용하여 다양한 운용 전략을 구성할 수 있으며 특히 ETF와 현물 바스켓 간 또는 ETF와 선물/옵션 간 차익 거래를 통하여 무위험 수익을 추구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ETF의 거래 가격과 실제 순자산가치(NAV)와의 차이가 적정 수준으로 유지됩니다.

시장 중립(롱숏) 전략

시장 중립 전략은 두 개의 서로 다른 자산을 활용하는 투자 전략으로, 초과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자산을 매수하고 다른 하나는 매도하여 시장의 움직임에 따른 위험을 최소화하고 두 자산 간의 상대수익률의 차이만을 확보하는 전략입니다. Relative Value Trading 또는 롱숏 전략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예를 들어, 글로벌 IT 경기 수축기에는 반도체 수출 업체보다는 내수 산업 관련주가 상대수익률이 높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은행 ETF를 매수하고 반도체 ETF를 매도하면 전체 시장 리스크는 최소화시키고 두 지수 간 상대수익률의 차이만 확보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다양한 성격의 ETF를 활용하여 쉽게 시장 중립 전략을 실행할 수 있습니다.

선물 투자의 대체 수단

ETF 투자는 선물 투자와 유사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으며, 여러 가지 추가적인 장점도 가지고 있습니다.
ETF는 만기가 없기 때문에 선물의 만기가 넘어가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롤오버(Roll-over) 위험이 없습니다. 또, 선물은 매일 정산을 하기 때문에 손실이 발생하면 증거금을 추가로 입금해야 하는 마진콜(Margin call) 발생 위험이 있지만 ETF는 마진콜 발생 위험이 없습니다. 한 계약의 크기가 수천만원 수준인 선물과 달리 ETF는 몇 만원 이하의 단위로 거래할 수 있어 소액투자에 적합합니다. 선물과 같은 파생상품 투자에 제한이 있거나, 이를 꺼리는 투자자일 경우에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 마진콜이란?
선물거래시 가격의 하락으로 인해 증거금이 하락한 경우 추가 증거금을 납부해야 하는 제도.
추가 증거금이 납부되지 않으면 거래소는 자동반대매매(청산)을 통해 거래 관계를 종결시키므로 투자자가 원하지 않는 시점에 거래가 청산될 수 있는 위험을 뜻합니다.

헤지 또는 숏셀링 수단

롤오버에 대한 위험 없이 헤지(Hedge)가 가능합니다. 특정 업종에 대해서도 헤지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포트폴리오 중 자동차 주식만을 헤지하고 싶을 경우 기존에는 자동차 관련 주식을 매도했습니다. 그러나 상장되어 있는 자동차 ETF를 매도하여 포트폴리오 중 자동차 산업에 관련된 주식만 헤지할 수 있습니다. ETF는 주식과 마찬가지로 대주를 해야만 매도할 수 있습니다.

헤지나 Short Selling 수단

Roll-over에 대한 위험 없이 헤지(hedge)가 가능합니다. 특정 업종에 대한 헤지가 가능합니다. 예를 들어 자신의 포트폴리오 중 자동차 주식만을 헤지하고 싶을 경우 기존의 방법은 자동차 관련 주식을 매도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자동차 ETF가 상장되어 있을 경우 자동차 ETF를 매도하여 자신의 포트폴리오 중 자동차 산업에 관련된 주식만을 헤지(hedge)할 수 있습니다. ETF는 주식과 마찬가지로 대주를 해야만 매도할 수 있습니다.

펀드 스타일 및 업종간 비중 조절

은행 업종이나 IT 업종과 같은 특정 산업에 대한 투자를 하기 위해서 해당 업종 ETF를 편입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산업 내 개별 종목 비중의 벤치마크 대비 오류 가능성을 줄일 수 있으며, 일시적인 섹터 투자에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삼성그룹주/대형주 등의 테마별 ETF 등으로 특정 테마주에의 투자를 통해 자산 배분을 다양하게 하여 투자할 수 있습니다.

차익 거래

차익거래란 두 자산 간의 가격차이를 이익으로 확보하는 방법입니다. 실질적으로 동일한 2가지의 자산 중에 상대적으로 가격이 싼 자산을 매수하고 비싼 자산을 매도한 후, 가격 차가 없어졌을 때 매수자산을 매도하고 매도자산을 매수합니다.
기존에는 주식과 선물/옵션이라는 2가지 축 사이에서 차익거래가 이루어졌으나, ETF를 활용하면 ETF, 주식, 선물/옵션의 3가지 축으로 차익거래를 할 수 있어 더욱 다양한 전략이 가능해집니다. 특히 ETF는 현물로 설정/해지한다는 특징이 있고 이것이 ETF의 차익거래 기능을 더욱 강화하는 역할을 합니다.

차익 거래 : ETF 저평가 시 차익거래 전략, ETF 고평가 시 차익거래 전략
ETF 저평가 시
차익거래 전략
ETF 고평가 시
차익거래 전략
  • ETF가 펀드의 NAV보다 저평가될 경우
  • ETF 매수와 동시에 ETF의 구성과 동일한 주식 바스켓 공매도
  • ETF 환매 신청
  • T+2일 ETF 환매로
    받은 주식 바스켓으로
    주식 공매도 결제
  • ETF 저평가 폭에
    해당하는 차익 확보
  • 고평가 된 ETF를 공매도
  • 동시에 ETF 구성내역과
    동일한 주식 바스켓 매수
  • ETF 설정 신청
  • T+2일 매수한 주식으로 ETF 설정하고 설정된
    ETF로 공매도한 ETF 결제
  • ETF 고평가 폭에
    해당하는 차익 확보

ETF와 주식은 모두 T+2일 결제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ETF를 매도하는 차익거래 시, ETF 공매도와 동시에 주식 바스켓을 매수하여 ETF 설정을 신청하고, T+2일에 설정이 완료된 ETF를 통해 ETF 공매도분을 결제하면 차익거래가 가능합니다.

포트폴리오 위험 분산

개별 주식보다 인덱스나 주식 바스켓에 투자하면 수익률의 변동성을 크게 줄일 수 있습니다. ETF는 그 자체로 분산된 포트폴리오이기 때문에 ETF를 편입하면 전체 포트폴리오의 개별 종목 위험을 분산시키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또한, 펀드 설정 초기인 경우에는 주식 포트폴리오가 완전히 구성되기 전에 임시로 ETF를 편입함으로써 시장보다 수익률이 부진할 위험을 회피하는 수단으로도 활용이 가능합니다.

해외 투자 수단

해외 시장에 투자하는 ETF를 활용하면 해외 투자를 손쉽게 할 수 있습니다.
KODEX 선진국 MSCI World, KODEX 중국본토 A50, KODEX 일본 TOPIX100, ETF 등을 통해 미국, 일본, 중국 등 글로벌 시장에 투자해보세요.

기관투자자들은 개인투자자와 동일한 방법으로 유통 시장인 증권선물거래소에서 매도와 매수 주문을 통해 거래가 가능합니다.
또한, 필요에 따라 발행시장의 AP (지정참가회사)를 통해서 설정/환매 등을 이용한 대량 거래도 가능합니다.
참고로 설정/환매 시에는 ETF 운용회사가 발표하는 주식 바스켓 내역에 맞추어 현물 결제(In-kind Creation & redemption)가 이루어집니다.

발행시장 (Primary Market)

[기관투자자 투자방법]
ETF 운용사 - AP(지정참가회사), LP(유동성공급자)
  • 주식바스켓(설정/환매)
  • ETF
AP(지정참가회사), LP(유동성공급자) - 기관
  • ETF 공급
AP(지정참가회사), LP(유동성공급자) - ETF 투자자
  • ETF 공급

유통시장 (Secondary Market)

ETF투자자 간 Cash(증권사) ETF(매매)가 이루어짐

AP(지정참가회사)와 LP(유동성공급자)

AP(지정참가회사)와 LP(유동성공급자) 설명
AP
(Authorized Participant)
LP
(Liquidity Provider)
ETF를 판매하는
지정참가회사로 ETF의
설정과 해지를 대행합니다.
유동성공급자로 ETF의
시장 유동성을 확보하는 역할을 겸하는 AP입니다.

상품별 AP/LP

  • 집합투자증권은 운용결과에 따라 투자원금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그 손실은 투자자에게 귀속됩니다.
  • 집합투자증권을 취득하시기 전에 투자대상, 보수, 수수료 및 환매방법 등에 관하여 (간이)투자설명서를 반드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집합투자증권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습니다.
  •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지수 및 수익률 정보는 투자 참고사항이며 오류가 발생하거나 지연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정보는 코스콤, 한국예탁결제원으로부터 제공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