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Who We Are

Who We Are

대한민국 ETF 시장을 개척한 KODEX는
ETF 투자 저변을 넓히기 위한 혁신적인 연구와
투자자 교육을 지속해나가고 있습니다.
KODEX는 국내 시장을 뛰어넘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ETF 운용사를 지향합니다.

대한민국 ETF 시장의 선구자

KODEX는 2002년 국내 시장에 처음으로 ETF(Exchange Traded Fund, 상장지수펀드)를 상장한 대한민국 ETF 시장의 선구자입니다.
이 쉽고 편리한 투자방법의 저변을 넓히고자 KODEX는 끊임없이 혁신적인 ETF 상품을 개발하고 제공함과 동시에 투자자 교육 등의 다양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2009년과 2010년에는 아시아 최초로 레버리지, 인버스 ETF를 상장하면서 국내 뿐만 아니라 아시아 지역에서도 선도적인 ETF 운용사로 발돋움하였습니다.

최근 KODEX는 팩터 투자(Factor Investing) 전략을 ETF로 구현하는 연구개발에 힘써왔습니다. 팩터 투자 전략은 시장 평균 대비 초과수익을 추구하는 액티브 펀드의 다양한 팩터를 활용함으로써 패시브 펀드와 액티브 펀드의 장점을 함께 추구할 수 있는 전략입니다. 현재 KODEX 상품에는 밸류, 퀄리티, 모멘텀, 저변동성, 배당 등의 팩터를 활용한 다양한 스마트베타 ETF가 있으며, 지속 확대해나가고 있습니다.

또한, ETF를 활용한 자산배분 솔루션 즉, EMP(ETF Managed Portfolio)의 제공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KODEX는 국내 시장을 뛰어 넘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ETF 운용사가 되도록 성장해나갈 것입니다.

Your Next Investment KODEX

  • 상품수 100
  • 순자산 22.5 조원

기준일: 2019년 1월 10일 (국내상장 기준)

KODEX HISTORY

  1. 2018 ~ 2017

    • 순자산총액 20조 원 돌파 (2018년)
    • KODEX 순자산총액 15조 원 돌파
    • 팩터(Factor)기반의 스마트베타 ETF 라인업 확대 및 ‘ETF 자산관리(Wealth Management)’ 플랫폼 완성
    • KODEX 200TR, KODEX MSCI Korea TR
    • 種의 국내 최초 토탈리턴 주식형 상품 상장
    • 국내 최초로 국내종합채권지수를 추종하는 KODEX 종합채권액티브ETF 상장
  2. 2016 ~ 2015

    • 국내 최초로 KODEX 코스닥150, KODEX, 코스닥150 레버리지, KODEX 코스닥150, 인버스 ETF를 상장하여, 코스닥 투자 대중화에 기여
    • 국내 최초 브로드마켓 인덱스 추종 상품인 KODEX 코스피, KODEX선진국MSCI World 2種 상장
  3. 2014

    • 다양한 운용 방식의 해외 주식 섹터, 해외 주식 레버리지 ETF 등 상품 라인업 구축
  4. 2010 ~ 2009

    • 아시아 최초로 지수수익률의 -1배, +2배를 추종하는 KODEX 인버스,
      KODEX 레버리지 상품을 상장
      후에 한국 ETF 시장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으며, ETF의 다양한 활용도에 대한 인식 확산의 계기가 됨
    • 국내 최초의 채권 ETF 상장 (2009년)
  5. 2008

    • 국내 최초 테마형 ETF인 삼성그룹 ETF 상장
      후에 시장지수가 아닌 테마나 전략기반의 ETF가 성공할 수 있다는 사례를 보여주었으며 이후 한국 ETF시장의 상품라인업 다양화를 선도함
  6. 2007 ~

    • 국내 최초의 해외 ETF 상장, 홍콩HSCEI지수를 추적하는 KODEX China H 상장
  7. 2002 ~

    • 국내 최초 ETF인 KODEX 200 상장으로 국내 ETF 시장의 초석을 다짐
  • 집합투자증권은 운용결과에 따라 투자원금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그 손실은 투자자에게 귀속됩니다.
  • 집합투자증권을 취득하시기 전에 투자대상, 보수, 수수료 및 환매방법 등에 관하여 (간이)투자설명서를 반드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집합투자증권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습니다.
  •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지수 및 수익률 정보는 투자 참고사항이며 오류가 발생하거나 지연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정보는 코스콤, 한국예탁결제원으로부터 제공받고 있습니다.)